개인전에서도 은 2, 동 1개 획득

단체전 우승을 차지한 순천시청 유도팀(왼쪽부터 신지영, 양서우, 박다솔, 김지정, 김혜미, 김양호 감독) ©전라남도체육회
단체전 우승을 차지한 순천시청 유도팀(왼쪽부터 신지영, 양서우, 박다솔, 김지정, 김혜미, 김양호 감독) ©전라남도체육회

순천시청 유도팀이 2022 회장기전국유도대회 및 2023 국가대표 1차 선발전 단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순천시청 유도팀(신지정, 양서우, 박다솔, 김지정, 김혜미)이 지난 9일,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2 회장기전국유도대회 겸 2023 국가대표 1차 선발전에서 여자일반부 단체전(팀 간 5전 3승제)에서 금메달과 개인전에서 은 2개, 동 1개를 획득했다.

단체전 준결승에서 경남도청을 만나 2경기 기권승과 양서우의 지도승으로 인해 3승을 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에서 포항시청을 꺾고 올라온 충북도청을 만나 신지영 기권승과 양서우의 한판승으로 치열한 접전 끝에 3승을 거두며 당당하게 전국 여자일반부 최정상에 올랐다.

2023 국가대표 선발 1차전 개인전 –57kg급에서는 박다솔이 16강전에서 김한슬(한국체대)를 한판승, 8강에서 신유나(광주도시철도공사)에 안뒤축걸기로 절반승, 준결승전에서 강지현(용인대)에 업어치기로 한판승을 거두며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에서 “제일교포”출신 허미미(경북체육회)를 만나 치열한 접전 끝에 누르기로 아쉽게 석패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뒤이어, -70kg급 김혜미가 16강전서 김민경(용인대)에 지도승, 8강전서 배현선(한체대)에 누르기 한판승, 준결승서 유현지(한체대)에 지도승을 거두며 결승에 진출. 결승에서 한희주(KH그룹유도단)에 절반을 내주며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78kg급에서는 신지영이 8강전 김수민(한체대)에 누르기 절반, 허리후리기 절반으로 한판승, 4강전 상대 불참으로 부전승, 준결승에서 한미진(충북도청)에 지도승을 내주며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순천시청 유도팀은 총 금 1, 은 2, 동 1개를 획득했다.

김양호 순천시청 유도감독(전남유도회 전무이사)은 "단체전 우승을 해 매우 기쁘다"며, "잘 따라와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라는 말과 함께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더 보완해서, 다음 대회에서는 더 좋은 성적으로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 생활체육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